‘1박 2일’ 김주혁-데프콘의 ‘10식 1박’ 도전기 눈길

김주혁 데프콘
김주혁과 데프콘이 ‘10식 1박’에 도전한다.

24일(오늘)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라도 군산에서의 ‘자유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김주혁과 데프콘은 ‘맛집’을 테마로 지역 곳곳을 누비며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 팀으로 나눠진 멤버들은 처음으로 맛보는 자유에 근심과 걱정에 휩싸였지만 이내 안정을 찾으며 자신들만의 여행기를 써 내려갔다. 특히 맛집 테마를 받아 든 김주혁과 데프콘은 오프닝부터 행복감에 어찌할 바를 몰라 제작진을 웃음짓게 만들었다는 후문.

‘1일 10식’ 맛집 투어에 나선 김주혁은 “오늘은 같이 먹어야지”라며 제작진에게 인심을 팍팍 썼고, 데프콘은 ‘폭풍 먹방’으로 자신감을 회복한 듯 김주혁을 리드해 눈길을 끌었다.

김주혁과 데프콘은 군산에서 만난 시민들에게 정보를 얻어 군산 곳곳을 누볐는데 “10식~ 1박~”을 외치며 신나 했고, 10끼를 먹어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버린 듯 마주하는 음식마다 젓가락을 놓지 못했다.

특히 김주혁은 재래시장을 지나던 중 옷 가게에 들러 “자유여행에서 미친 짓 한 번 하는 거야~”라며 데프콘과 ‘깔맞춤 패션’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음식 앞에서 작아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고.

과연 김주혁과 데프콘은 ‘1일 10식’ 미션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었을지, 오늘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1박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