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 “‘서프라이즈’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연, 사실 아니다!” 분통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아이언맨’은 운명이었을까.

24일 오후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영화 ‘아이언맨’에 얽힌 비화가 공개됐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학창 시절 친구의 아이언맨 만화 책을 찢어 정학을 당했다. 정학이 끝난 뒤 학교로 돌아왔지만 이미 문제아로 낙인이 찍힌 터라, 더 이상 학교 생활을 할 수 없었다.

이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마약과 음주에 빠져 허덕이다가 그를 안타깝게 여긴 그의 아버지 로버트 다우니 시니어의 도움으로 영화계에 데뷔한다. 그러나 계속해서 음주와 마약 사건에 연루되며 영화계에서도 자리를 잡지 못했다.

이때 로버트는 영화 ‘회색 도시’ 줄리안 역으로 캐스팅 됐다. 이후 로버트는 연기력을 인정받았고 영화 ‘채플린’에서까지 열연을 펼치며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 후보까지 오르게 됐다.

로버트는 연기력을 인정받았지만 마약을 끊을 수 없었다. 이때 로버트는 과속으로 경찰에 적발, 차에서 마약이 발견돼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후 로버트가 교도소에서 풀려났지만 아무도 로버트를 캐스팅 하지 않았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자신에게 닥친 이 모든 불행이 ‘아이언맨’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 ‘아이언맨’을 증오했다. 그러던 중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이 영화화 된다는 사실을 접했고, ‘아이언맨’과의 인연을 직접 끊기 위해 존 파브로 감독을 찾아가 주인공 토니 스타크 역을 자처했다.

존 파브로 감독은 위험을 무릅쓰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기용했고, ‘아이언맨’은 엄청난 흥행을 기록했다. 이로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로 우뚝 섰고 전 세계인들에게 큰 사랑을 받게 됐다.

그러나 해당 방송이 나간 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팬들은 방송의 진실 여부를 두고 불만을 토로하는 중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서프라이즈’가 루머를 현실로 만들고 있다고 의문을 품었다.

그러나 해당 방송이 나간 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팬들은 방송의 진실 여부를 두고 불만을 토로하는 중이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어릴 때부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마약을 권한 것이 다름 아닌 그의 아버지였다는 사실을 들어가며 사실 여부에 의문을 품고 있다. ‘서프라이즈’가 루머를 현실로 만들고 있다고 의견도 많다.

‘서프라이즈’는 과거에도 사실과 다른 내용을 내보내 네티즌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 관련 기사를 보시려면 클릭 <10초점, ‘서프라이즈’ 작가님, 히스 레저가 자살이라뇨!>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