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3’ 정미애, 이선희 모창에 민요까지…“노래의 꿈 계속 가지고 있다”

히든싱어 정미애
‘히든싱어3 이선희 편에 나온 모창능력자 정미애가 화제다.

23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3’에서는 첫 원조가수로 이선희가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민요를 전공했지만 지금은 7살 딸의 엄마로 살고 있는 정미애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정미애는 3라운드 ‘아름다운 강산’을 열창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미애는 “사실 전국 노래 자랑 상반기, 하반기 ‘아름다운 강산’으로 대상을 2번 받았다”고 밝혀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원래 전공이 민요였다. 대상 받은 후 민요를 그만두고 기획사에 들어가게 됐는데 잘 안 됐다”면서 “노래의 꿈은 계속 가지고 있다”고 밝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날 정미애는 자신의 전공이었던 민요도 선보였다.

이를 본 이선희는 “민요를 하던 사람이 가요를 부르면 특유의 꺾는 것이 있어 어색하게 들리는 경우가 많은데 다른 스타일로 소화를 잘한다”라고 호평했다.

한편, 정미애는 결승에 올라가 김원주, 이선희와 경연을 펼쳤지만 우승을 차지하진 못했다 .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히든싱어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