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잘생김’ 별명 지어준 팬, 소속사로 연락줘요”

이정재
배우 이정재가 ‘잘생김 이정재’라는 별명을 붙여준 팬을 만나고 싶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이정재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정재는 “‘잘생김 이정재’가 유행했는데 그 말을 인정하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그 별명을 지어준 팬을 꼭 뵙고 싶다. 꼭 한 번 만나서 식사한번 하고 싶다. 소속사로 연락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요즘 들으면 가장 기분 좋은 말로 “젊어졌다”를 꼽았다. 또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소 귀에 경 읽기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