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가족끼리 왜이래’ 따돌리고 1위 수성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가 ‘가족끼리 왜이래’의 추격을 따돌리고 주말극 정상 자리를 지켰다.

24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39회의 전국 평균 시청률은 26.8%였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이 기록한 30.4%보다 3.6% 하락한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민정이 자신의 친딸이자 그동안 숨겼던 장비단(김지영)이 없어졌다는 말을 듣고 다행이라고 막말을 퍼붓는 가운데 이 같은 사실을 모두 알게 되는 인화(김혜옥)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가족끼리 왜이래’ 3회는 전국 기준 20.3%를 기록했다. SBS ‘끝없는 사랑’은 9.1%, MBC ‘마마’는 13.0%를 각각 기록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왔다 장보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