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3’ 첫방부터 심상치 않다… 지상파 제압하고 시청률 1위

이선희
7개월 만에 돌아온 ‘히든싱어3’가 원조가수 이선희와 함께 놀라운 저력을 과시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23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 시즌3’ 첫회는 전국 유료가구 기준 7.181%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방송된 종편 프로그램뿐 아니라 지상파 프로그램들을 누른 수치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날 ‘히든싱어3’ 첫방송에서는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이선희가 1984년 강변 가요제 이후 첫 경연대회에 나서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첫 방송부터 심상치 않은 ‘히든싱어3’가 종편의 한계를 뛰어넘고 10% 돌파라는 대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세바퀴’는 6.7%,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6.3%, KBS2 ‘인간의 조건’은 5.6%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히든싱어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