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오늘(24일) 1,600만 돌파 확실시…추석까지 열기 이어간다

명량 최민식

‘명량’이 1,6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뒀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명량’은 지난 23일 전국 33만 2,288명을 더하며 누적관객수 1,595만 2,452명을 기록했다. 이는 박스오피스 2위의 기록으로 ‘명량’은 오늘(24일) 1,600만 돌파가 확실시된다. 지난 달 30일 개봉 후 26일만의 일이다.

‘명량’은 ‘해적’에게 1위 자리를 내 주고 한 단계 내려갔지만 식지 않는 열기로 한 달여간 폭풍 흥행력을 보이고 있어 추석까지 상영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순신 장군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명량’은 이미 역대 흥행 영화 1위인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바타’의 스코어를 넘긴 후 1,500만 관객이라는 국내 영화계 사상 최초의 기록을 만들어 냈다.

한편 같은 날 박스오피스 1위는 39만 2,401명의 선택을 받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이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555만 1,607명이다. 3위와 4위는 각각 6만 6,290명과 6만 2,095명의 선택을 받은 ‘안녕, 헤이즐’과 ‘해무’가 이름을 올렸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