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남지현, 급체에 임신 오해, 박형식은 어찌되나?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화면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차강재(윤박)가 강서울(남지현)이 임신한 것으로 오해를 하고 동생 차달봉(박형식)을 쥐어박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가족끼리 왜 이래’ 3회에서 서울은 끝내 달봉의 집에 들어와 지내게 됐다. 서울은 어린 시절 달봉의 약속만 믿고 달봉을 찾아온 시골소녀. 갑작스러운 서울의 등장이 달봉에게는 당혹스러울 밖이지만, 위기에 처한 달봉을 서울이 구해주면서 빚지게 된 달봉은 서울을 자신의 집에 다시 데려왔다.

숨어있던 서울은 몰래 주방에서 밥을 먹다 걸려 가족들에게 들통이 났고, 그렇게 급히 먹은 밥 탓에 급체 증상이 왔다. 하지만 가족들은 서울이 임신한 것으로 오해를 하고, 달봉을 비난했다.

특히 평소 달봉과 으르렁거리던 강재가 동생의 머리를 쥐어박자, 달봉의 화는 폭발했다. 하지만 오해를 풀 길이 없어 온 가족의 비난으로 이어졌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