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소속사, ‘폭행 논란’ A씨 “최근에 교제시작한 여자친구 맞다”

김현중가수 겸 배우 김현중(28)이 최근 불거진 폭행 혐의와 관련 소속사를 통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현중 소속사 키이스트는 23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무엇보다 김현중 씨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번 공식입장은 지난 22일 불거진 사건으로, 김현중이 여자친구 A씨로부터 폭행 치사 및 상해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된 것.

키이스트는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확인 결과, 두 사람은 2012년부터 알고 지낸 사이는 맞으나 교제가 이루어진 것은 최근 몇 달 간의 일이다”라고 전했다.

또 키이스트는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상습적인 것은 아니다”라며 “고소인의 일방적인 내용만 언론에 보도된 점, 확대 과정된 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끝으로 키이스트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스케줄은 그대로 소화할 것이나 이후 본 사건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당분간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사과 전문

김현중씨의 고소 사건과 관련하여 키이스트의 공식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먼저 어제 보도된 당 사건에 대해 정확한 정황 및 진위 여부 확인을 위해 공식적인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무엇보다 김현중씨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

사실 확인 결과, 두 사람은 2012년부터 알고 지낸 사이는 맞으나 교제가 이루어진 것은 최근 몇 달 간의 일임을 알려드립니다.

그러던 중 두 사람 간의 심한 말 다툼이 있었고, 그 과정 가운데 감정이 격해져 서로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나온 것처럼 2개월 간 상습적인 폭행이나 수 차례에 걸친 구타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서로간의 몸싸움 또한 한 번 있었던 일이며, 갈비뼈 골절 부분에 대해서도 이번 몸싸움 중 일어난 일이 아닌 예전 서로 장난을 치던 과정 가운데 다친 것으로, 그 다음날 지인들과 함께 어울리며 활동하는 가운데 이상이 없어 다친 것을 인지하지 못했던 상황입니다.

이에 당사는 고소인의 일방적인 내용만이 언론에 보도되고, 정황이 사실과 달리 확대, 과장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사와 김현중씨는 추후 정확한 조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낼 것이며, 향후 진행될 경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것입니다.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예정된 스케줄에 대해서는 미리 약속이 되어 있던 부분들로, 기존 일정은 그대로 소화할 계획이며, 이후로는 본 사건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가운데 당분간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 김현중씨를 사랑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던 모든 분들께 큰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