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그렉, 흑인 R&B 소울 끝판왕 등극? 알고 보니 휘성 트레이너

슈퍼스타K6 캡처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에 등장한 참가자 그렉이 화제다.

지난 22일 방송된 ‘슈퍼스타K6’ 첫 회에서 그렉은 래퍼 듀오 트윈즈와 함께 오디션에 올랐다. 그렉은 “휘성의 ‘나잇 앤 데이(Night and Day)’ 가이드 보컬 트레이너를 했다”고 밝혔고, 휘성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따.

그렉과 트윈즈는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불렀다. 그렉은 R&B 소울 창법으로 ‘보고싶다’를 새롭게 해석했고, 트윈즈는 랩으로 추임새를 넣으며 노래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윤종신은 “그렉이 아니면 밋밋했을 것 같다. 그렉을 캐스팅한 것이 신의 한 수였다”고 칭찬했으며 에일리도 “내가 배우고 싶다”고 눈을 초롱초롱하게 빛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슈퍼스타K6’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