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멤버들, 그토록 원하던 자유(?) 얻었다…군산서 첫 자유여행

1박2일_자유여행

‘1박 2일’ 멤버들이 그토록 원하던 자유(?)를 얻었다. 시즌3 사상 처음으로 시도되는 ‘첫 자유여행’으로 ‘3색 테마 여행’에 나서게 된 것.

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북 군산에서의 ‘자유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멤버들이 두 명씩 짝을 이뤄 각기 다른 곳에서 오프닝을 한 뒤 테마 여행에 나서는 모습이 23일 공개됐다.

시즌3 론칭 이후 단호한 제작진과 함께하며 혹독한 ‘1박 2일’ 적응기로 큰 웃음을 선사해온 멤버들. 멤버들의 그 동안의 수고로움에 보답하고자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특별히 자유를 주고 군산 곳곳을 누비며 이 지역 특유의 정취와 아름다움을 시청자들에게 선사하고자 했다.

세 팀으로 나뉜 멤버들은 자연, 역사, 맛집이라는 세 가지 테마로 군산을 누비게 됐다. 이에 각기 다른 곳에서 오프닝을 하게 됐는데 우선 ‘1박 2일’의 두 유부남 김준호, 차태현은 평소와 달리 VJ들이 6mm 카메라를 손에 들고 있자 “카메라가 심상치 않아.. 오늘 뭔가 스펙터클해서 가벼운 카메라 들고 온 거냐?”라며 추리를 해 내 제작진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후 단 둘만 오프닝을 한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 김준호와 차태현은 “둘이.. 혹시 네 명은 잘렸다는 얘기냐?”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또한 ‘구탱이형’ 김주혁은 ‘근심돼지’ 데프콘과 함께, ‘행4’ 정준영은 평소 게임에서 함께 하기를 거부했던 ‘신바’ 김종민과 함께 팀을 이루게 됐는데 세 팀 모두 “자유여행”이라는 얘기를 들은 뒤 공통적으로 의심과 불안, 초조 증상을 보이며 제작진에게 계속 질문세례를 했지만, 점점 상황을 파악하며 자신들만의 ‘색다른 여행’을 위해 고군분투했다는 후문.

무엇보다 지난 ‘더위탈출’ 여행에서 제작진의 단호박 같은 단호함에 처음으로 촬영장 탈출을 하며 자유를 갈망했던 이들이 자신들에게 처음으로 주어진 ‘자유’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었을지도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멤버들은 자신들에게 주어진 하룻동안의 자유를 어떤 웃음과 감동으로 채울지, 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1박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