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정용화 이진욱, 두 남자 첫사랑 비밀 베일 벗는다

삼총사 스틸컷

‘웰메이드 퓨전사극’으로 호평 받고 있는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가 오는 24일 밤 9시 2회를 방송한다.

무과를 치르기 위해 한양으로 올라온 강원도 출신의 박달향(정용화)과 자칭 ‘삼총사’의 운명적인 만남을 다룬 1회에 이어, 2회에서는 우연에서 필연이 되는 달향과 삼총사의 관계, 조선을 위협하는 세력의 등장, 달향과 소현(이진욱) 각각의 첫사랑에 대한 스토리가 그려지면서 이야기의 판이 커진다. 한층 더 박진간 넘치는 스토리와 볼거리로 시선을 압도할 예정이다.

특히 달향의 첫사랑 강빈(서현진), 소현의 첫사랑 미령(유인영) 등 두 남자의 첫사랑에 얽힌 스토리가 펼쳐져 눈길을 끌 예정이다. 어린시절 혼인을 약조했던 윤서(서현진)와 혼인하기 위해 하루도 빼먹지 않고 무예를 갈고 닦으며 무과시험을 준비한 달향은 지난 1회에서 윤서가 세자빈이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망연자실한다. 소현세자를 통해 이 소식을 전해들은 강빈 역시 남몰래 달향을 떠올리며 아련해하는 모습을 보여, 두 사람의 엇갈린 사랑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2회에서 두 사람이 만남을 가질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늦은 밤 다른 이들의 눈을 피해 달향을 찾은 강빈의 모습과 눈가가 촉촉히 젖은 듯한 달향의 모습이 스틸사진으로 공개되면서 두 사람이 어떤 재회를 하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현세자 역시 가슴 아픈 첫사랑의 주인공인 미령을 마주할 것으로 예고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2회 예고에서 “조금 전 미령이를 보았다”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는 모습이 공개돼, 소현과 미령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호기심을 자아내는 것. 또 2화 예고에서 강빈이 “저 말고 그 전에 간택된 여인을 원하셨던 것!” 이라고 부르짖는 목소리도 함께 공개돼 첫사랑 미령에 대한 상처 때문에 강빈에게 마음을 열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소현의 첫사랑 스토리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가 2회를 시작으로 점차 밝혀질 예정이다.

‘삼총사’를 담당하는 CJ E&M 이영옥 PD는 “두 남자주인공의 첫사랑은 앞으로 펼쳐질 인물관계와 사건전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엇갈린 첫사랑의 얽힌 비밀이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배우들의 감정연기가 더해져 극의 몰입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시원한 활극에 조선남자들의 첫사랑 이야기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있는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2회는 오는 24일 밤 9시 방송된다.

정용화, 이진욱, 양동근, 정해인, 서현진, 유인영 등이 출연하는 조선 낭만 활극 ‘삼총사’(극본 송재정, 연출 김병수)는 알렉상드르 뒤마 작가의 소설 ‘삼총사’를 모티브로 한 퓨전사극. 조선 인조 시대를 배경으로, 호쾌한 액션 로맨스 활극을 담은 ‘조선판 삼총사’로 재창조될 예정이다. 인조의 장자인 조선의 세자이자, 자칭 ‘삼총사’의 리더인 냉철한 카리스마의 소현세자, 그의 호위 무사이자 삼총사 멤버인 호탕한 풍류 무사 허승포(양동근)와 여심을 흔드는 꽃무사 안민서(정해인), 그리고 강원도 무인 출신의 열혈 초보 무관 박달향이 조선과 명청 교체기의 혼란했던 중국을 오가며 펼치는 활약상을 담는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계획된 시즌제’로, 총 36부작으로 구성됐으며, 총 3개 시즌으로 각 시즌마다 12개 에피소드가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