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와의 동침’ 태진아, “진아기획 이제는 아들 이루의 것”

보스와의 동침

태진아가 “이제 진아기획은 아들 이루의 것”이라고 밝혔다.

태진아는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보스와의 동침’ 녹화중 “회사를 이루에게 맡겨도 되겠다는 판단이 섰다”고 말했다.

이날 태진아는 ‘보스와의 동침’ 제작진과 함께 자신이 대표로 있는 진아기획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러던중 “이제 이 회사는 이루의 것”이라며 “인도네시아에 나가 신한류를 개척하고 국빈급 대우를 받고 있다. 놀랍게 성장한 모습을 보니 굉장히 믿음직스럽다. 모든걸 맡겨도 되겠다는 판단이 섰다”고 알렸다.

이어 “이루에게 통장과 도장을 전부 맡기고 몇 개월전부터 이루가 결제까지 할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이미 후계자 수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태진아의 말을 듣던 김구라는 “이럴거면 이루를 우리 프로그램에 초청할걸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제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 고문을 하시는 거냐”고 묻자 태진아는 “고문이 아니라 소속가수”라고 재치있는 답변을 내놔 좌중을 웃겼다.

현재 태진아는 대한 가수협회 회장, 진아기획의 대표, 또 YMC엔터테인먼트의 회장직을 맡고 있다. 태진아가 출연한 ‘보스와의 동침’은 23일 토요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