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변신 홍은희, ‘피구왕 통키’ 뺨치는 불꽃슛…넘치는 승부욕 눈길

홍은희

홍은희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서 홍은희가 ‘불꽃 슛’을 쏘며 ‘피구왕’으로 변신했다. 상대편에 있던 성동일까지 바짝 긴장시키는 놀라운 승부욕을 보였다.

23일 방송되는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7회는 체육시간에 피구에 몰입하는 베테랑 배우 성동일과 홍은희의 모습을 보여준다.

녹화 당시 홍은희는 체육시간에 피구시합이 있다는 말을 듣고 “나 정말 못하는데”라며 난색을 표했다. 두 아이의 엄마인데도 여느 여고생과 다름없는 소녀같은 모습을 보여 보호본능을 자극했다는게 현장에 있던 제작진의 전언이다.

하지만 막상 피구공을 잡은 후에는 표정이 180도 달라졌다. 매서운 눈빛으로 이까지 악물고 피구왕 통키 뺨치는 ‘불꽃 슛’을 날려 지켜보던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상대 편 선수로 뛰고 있던 성동일은 홍은희의 공격을 피하느라 공 한번 제대로 잡아보지 못하고 도망다니기 바빴다. 심지어 같은 편에 있던 고등학생들마저도 확 달라진 홍은희의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홍은희의 ‘피구왕 변신’은 23일 밤 9시 40분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서 확인할수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