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예전 명성 되찾나…동시간대 시청률 1위

'슈퍼스타K6' 첫 방송

‘슈퍼스타K6’ 첫 방송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 첫방송이 지상파와 케이블, 종합편성채널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22일 밤 11시에 방송된 슈퍼스타K6 1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기준 가구 최고시청률 5.7%, 가구 평균시청률 4.5% 를 기록, “본연의 재미를 되찾았다”는 호평과 함께 순항을 시작했다.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가구시청률 1위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전 연령대에서 고른 인기를 얻으며 10대, 20대 , 30대 타깃시청률에서도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닐슨코리아/유료방송플랫폼/National 기준/Mnet, tvN 등 동시편성 채널 합산)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이후 본 방송 다음날 오전까지 거의 30시간 동안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슈퍼스타K6’라는 이름을 당당히 올리며 폭발적인 화제 몰이에 성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임도혁, 송유빈, 곽진언, 재스퍼 조 등 도전자들의 이름은 물론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에일리와 바이브 등도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하며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각종 기사와 커뮤니티, SNS에서도 “본연의 재미를 되찾았다”, “오디션의 본령으로 돌아갔다”, “실망은 없고 진정성 있다”, “시즌6 예감 좋다”는 등 호평이 쏟아지며 이른바 ‘대박’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1화에서는 도전자들이 슈퍼위크 진출권을 놓고 3차 예선을 치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각양각색의 참가자들과 따뜻한 멘토와도 같은 심사위원들의 심사평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광대역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도전자들은 각기 다른 매력을 가졌지만 하나같이 뛰어난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노래만으로 무대를 가득 채우는 실력파 도전자들이 이목을 모았다. 142kg의 몸무게를 자랑하는 임도혁이나, 개구쟁이 고교 3학년 4인방 북인천 19, 감동적인 자작곡으로 김범수의 극찬을 이끌어낸 싱어송라이터 곽진언, 이승철에게 “판소리에 대한 편견을 깨줬다”는 호평을 받아낸 중학생 판소리꾼 이준희, 윤종신으로부터 “천재 같다”는 평가를 받은 ‘제주 소녀’ 이예지 등이 그 주인공. 뉴저지 출신의 클라리넷 청년 브라이언 박, 휘성의 노래 스승으로 유려한 R&B 창법의 그렉, K-POP에 대한 순수한 열정과 빼어난 실력으로 감동을 선사한 필리핀 네 자매 미카(MICA)까지 신선한 해외파 인물들도 대거 등장해 즐거움을 더했다.

이 밖에도 인재 발굴의 시각을 넓히기 위해 지역 심사에서도 4인 심사위원 체제를 도입하고, 심사 과정에서 도전자들의 노래를 중심으로 편집해 시청자도 충분히 도전자들의 실력을 가늠할 수 있게 한 점이 지난 시즌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냈다. 무엇보다 생애 첫 오디션 심사에 도전한 김범수는 감성과 디테일이 살아있는 심사평으로 ‘슈퍼스타K6’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을 선보여 앞으로의 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이에 연출을 맡은 김무현 PD는 “변함없는 애정으로 ‘슈퍼스타K6’를 반갑게 맞아주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노래에 많은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노래로 마음을 울릴 참가자들이 다음주에도 많이 기다리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감동의 노래로 세상을 물들일 최고의 스타를 찾는 Mnet ‘슈퍼스타K6’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슈퍼스타K6’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