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윤다훈, 큰딸 남경민의 따뜻한 위로 “내가 아빠 지켜줄게”

나혼자산다 윤다훈

배우 윤다훈이 애틋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윤다훈은 지난 22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아내와 둘째 딸을 싱가폴로 유학보낸 뒤 기러기 아빠 1일차 생활을 공개하는 ‘기러기 전쟁의 서막을 열다’ 편이 방송됐다.

이날 윤다훈의 큰딸 남경민은 윤다훈이 밥은 먹었는지 물으며 “할머니한테 아빠 라면 먹었다고 하면 되게 속상해 하실 텐데”라고 애교 있게 걱정했다.

윤다훈은 “얼마 전 큰딸(남경민)에게 장문의 문자가 왔다. ‘사랑하는 동생이 멀리 떠나서 아빠 너무 서운하지? 아빠 곁에는 또 큰딸이 있으니까, 내가 아빠 지켜줄게. 사랑해, 아빠. 너무 힘들어하지 마’라더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윤다훈은 “큰딸이 있어 든든하다. 큰딸하고 시간도 많이 보내고 잘 해야겠다”라고 남경민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