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훈, 둘째 딸 행동장애 고백…”어떻게 상처를 받을지 걱정이다” 애틋 부성애

나혼자산다 캡처

배우 윤다훈이 애틋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윤다훈은 지난 22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아내와 둘째 딸을 싱가폴로 유학보낸 뒤 기러기 아빠 1일차 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윤다훈은 “둘째 딸이 ADHD 성향이 조금 있다. 약간 에너지가 넘친다. 우리의 삶보다 아이를 위한 삶을 지켜야 해서 유학을 결정했다”며 “ADHD가 심각한 편은 아니지만 아이는 좋아서 하는 행동인데 다른 사람한테는 폭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딸의 유학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딸의 유치원을 몇 번이나 옮겼다는 윤다훈은 ” 미술, 음악 치료 등을 많이 받았는데 주변 모든 전문가들이 하는 말이 한국보다는 외국으로 보내서 자연과 어우러지는 환경에서 지내고, 전문학교도 있으니까 그게 훨씬 더 좋을 것이라고 해서 유학을 보냈다”라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나혼자산다’ 원년멤버 김태원은 “우리 아이도 발달장애다. 애착장애인데 그래서 필리핀으로 떠났다. 주위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공감했다. 윤다훈은 “아이가 그 시선을 느낄 때 되면 어떻게 상처를 받을지 걱정이다”라며 딸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