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진, ‘연애말고결혼’ 종영 소감 “마음껏 놀 수 있었다..행복”

연우진 제공. 점프

연우진

배우 연우진이 ‘연애 말고 결혼’ 종영소감을 전했다.

23일 tvN 금토드라마 ‘연애 말고 결혼’마지막 방송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주연배우로서 드라마를 이끈 연우진이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소감을 전했다.

연우진은 “‘연애 말고 결혼’은 나에게 새로운 도전과도 같은 작품이었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가 처음인 만큼 준비도 많이 했었고, 드라마 속 분위기가 유쾌했기 때문에 항상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스태프 분들과 연기자 선후배님들이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좋은 장을 만들어주셨다. 덕분에 그 공간에서 마음껏 놀 수 있었다. 너무 감사드린다. 좋은 분들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남긴 작품이었고, 잊지 못할 2014년의 뜨거운 여름으로 기억하겠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연우진은 “그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연애 말고 결혼’ 시청자분들께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 하루빨리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고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또한 “오늘 방송되는 마지막회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도 전했다.

극중 연우진은 결혼하기 싫은 남자 공기태로 분해 ‘까칠’, ‘능청’, ‘코믹’, ‘달달’ 등 매회 색다른 모습으로 무한 변신을 거듭하며 ‘마성의 매력남’으로 등극해 여심을 사로잡았다.

연우진은 감각적이면서도 디테일한 연기로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여성 시청자들의 열혈한 지지를 얻었고, 드라마 인기의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뿐만 아니라 연우진의 팔색조 매력이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만나 완벽한 시너지 효과를 냈다는 평이다.

연우진은 지난 22일 가수 김연지에게 지목을 받아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 얼음물 샤워 대신 한국 ALS 협회에 기부하기로 결정했으며 “루게릭 환우 분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점프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소속 배우 분들이 주변 지인들에게 캠페인 동참 제의를 많이 받고 있다. 이에 점프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 서현진, 서지혜, 손은서, 서이숙, 이현경, 김성민과 전직원들은 좋은 일을 함께 하고자 기부로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점프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