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슈퍼스타K6’, 오디션의 본령으로 돌아가다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Mnet ‘슈퍼스타K6’ 1회 2014년 8월 22일 오후 11시

다섯 줄 요약
대국민 오디션 ‘슈퍼스타K(이하 슈스케)’ 여섯 번째 시즌의 막이 올랐다. 서울 경기 예선에서는 임도혁, 곽진언 등 실력자가 합격 티셔츠를 받아들었고, 전라 경기 예선에서는 남녀 송유빈이, 제주도 글로벌 예선에서는 브라이언 박, 트윈즈&그렉, 이예지, MICA 등이 뛰어난 실력을 선보여 슈퍼위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리뷰
아이러니하다. 기대와 우려 속에 막을 올린 ‘슈스케6’는 어찌 보면 시즌1과 가장 닮아있다. 포맷의 완성도나 심사위원, 참가자의 면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오디션’이라는 단어가 자아내는 모종의 설렘을 되살려낸 시즌6의 원초적인 접근 방식에 대한 이야기이다.

전혀 새로울 것이 없는 포맷에서 혹평에 시달렸던 시즌5의 이름이 먼저 떠오르지 않았던 건, ‘악마의 편집’, ‘사연 팔이’ 등으로 대변되는 ‘슈스케’ 특유의 구성·편집이 사라진 덕이 크다. 쉽게 말해 시즌6는 한층 간결해졌다. 관습화된 틀을 벗어나자 ‘방송’이 아닌 ‘음악’이 들리기 시작했다.

실력만을 잣대로 놓고 보자면 이전 시즌에 비해 비교우위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그럼에도 시즌6가 기대감을 높이는 이유는 새 심사위원 김범수와 ‘슈스케’ 터줏대감 윤종신의 심사에서 ‘슈스케’만의 가치를 찾으려는 노력이 읽혔기 때문이다.

첫 회에서 공개된 참가자 곽진언, 브라이언 박 등의 참가자가 그 대표 사례다. 생방송 무대 이전 단계까지는 심사위원의 음악 성향이 참가자의 당락을 가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아직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메인 심사위원 2인이 지향하는 바가 분명하다는 점은 시즌6가 앞선 시즌보다는 ‘음악’에 방점을 찍었다는 느낌을 들게 한다.

여전히 넘쳐나는 실력파 참가자들의 면면은 ‘우리가 오디션 프로그램에 열광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진짜 시작은 지금부터다. 음악을 바탕으로 한 오디션이 ‘경쟁을 위한 경쟁’이 되지 않으려면 참가자의 성장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줌과 동시에 그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낼 필요가 있다.

좀처럼 이 부분에서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내지 못했던 ‘슈스케’가 여섯 번째 시즌에서는 성공할 수 있을까. 첫술부터 배부를 수는 없겠지만, 출발은 좋다. 그것도 아주.

수다 포인트
– 벌써 스타성이 보이는 참가자가 눈에 띱니다. 어린 참가자들을 위해서라도 ‘신상털기’는 하지 맙시다.
– 심사위원 김범수 씨에게서 전문가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어느 프로그램이나 새 멤버는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는군요. 근데 백지영 씨는 언제 나오나요?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