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6’, 남녀 송유빈 모두 통과…‘신성’의 탄생?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슈스케6)’의 참가자 남녀 송유빈이 모두 예선을 통과하는 기쁨을 누렸다.

22일 방송된 ‘슈스케6’ 첫 회에서는 예선에 참가한 동명이인 송유빈 군과 송유빈 양의 심사 모습이 그려졌다.

대구에서 올라온 송유빈 군은 억양이 강한 사투리로 이야기를 나누다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불러 심사위원들의 이목을 주목시켰다.

특히 강민경은 “노래를 너무 잘한다. 톤도 좋고 안정적이고. 훨씬 더 잘 불렀을 수도 있다는 생각 들어서 합격 드린다”고 말했고, 윤민수는 “너무 잘생겼다. 로이킴 닮은 것 같다”고 시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뛰어난 외모로 관심을 끈 부천 출신의 송유빈 양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유성은의 ‘집으로 데려다 줘’를 부른 유빈 양은 김범수로부터 불합격 통보를 받았지만, 나르샤, 윤종신, 규현의 선택을 받아 슈퍼위크에 진출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net ‘슈퍼스타K6’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