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존박, “못 알아 듣는 연기 내가 개발했다” 과시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존박이 “못알아 듣는 표정연기는 내가 개발했다”며 표정을 직접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그린라이트를 꺼줘’ 코너에서는 존박이 탑게이 홍석천을 비롯한 패널들로부터 환대를 받았다.

존박은 “불리할 때 한국말 못하는 척 한적 있냐”는 MC신동엽의 질문에 “그렇다. 아까 ‘그린라이트를 켜줘’ 코너에서도 못알아듣는 척 할 수 있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존박은 “아담한 체구의 여성을 좋아한다”고 이상형을 밝혔으며, “다 작은 여성도 좋냐”는 MC신동엽의 짓궂은 질문에 “네? 뭐가요?”라고 연기를 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는 MC신동엽을 비롯해 패널 곽정은, 한혜진 등이 게스트 존박과 함께 거침없는 19금 토크를 펼쳤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