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유이, “번데기 못먹는 이유는 트라우마 때문”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유이가 번데기를 먹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김병만, 김승수, 박휘순, 강지섭, 유이, 니엘, 제임스 등이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식용 애벌레를 잡아 왔다. 유이는 애벌레를 잡는 것에는 적극적이었으나 막상 먹는 것에 대해서는 거부감을 드러냈다.

유이는 “사실 번데기를 못 먹는다. 번데기를 징그러워서 못 먹는다기보다는 어렸을 때 트라우마가 있다. 번데기가 목에 걸려서 죽을 뻔한 적이 있다. 그래서 잡는 거나 까는 거 이런 건 진짜 괜찮은데 먹는 것에 대한 걱정을 정말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김병만이 “달다”며 먹어볼 것을 권유, 이어 나머지 멤버들의 설득에 유이는 결국 애벌레 구이를 먹었다. 유이는 먹자마자 환한 미소를 보이며 “맛있다”라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