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유희열 윤상 이적, 6일차에 페루 적응 완료 ‘전문가 포스’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유희열, 윤상, 이적이 여행 6일차에 들어선 가운데 제작진의 도움 없이도 척척 일정을 진행했다.

22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은 페루로 여행간 세 남자 윤상, 유희열, 이적이 드디어 아구아스칼리엔테스에 도착한 모습이 그려졌다.

페루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마추픽추를 보기 위해 아구아스칼리엔테스로 향한 그들은 남들의 도움 없이 택시를 잡아타고 일정을 짜는 등 노련한 모습을 보이며 전문가 포스를 자랑했다.

방송 초반 아무 준비 없이 맨몸으로 페루로 떠난 그들은 멘붕의 연속이었지만 페루는 서툴렀던 그들을 강인하고 자유롭게 만들어 주었다.

특히 유희열은 “어렸을 때 꿨던 꿈들을 잊고 살았는데, 마추픽추에 오게 되어 꿈이 다시 되살아났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