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말고 결혼’ 한그루, 김해숙에게 진심 말했다

tvN ‘연애 말고 결혼’ 방송화면 캡처

tvN ‘연애 말고 결혼’ 방송화면 캡처

한그루가 김해숙에게 자신의 진심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연애 말고 결혼’에서는 주장미(한그루)가 신봉향(김해숙)에게 기태(연우진)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미는 기태의 할머니 노점순(김영옥)이 편찮으시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집으로 찾아갔다. 하지만 이는 장미의 진심을 듣고 싶어 점순이 만들어낸 꾀병이었다.

이내 꾀병인 것을 안 장미는 점순이 먹고 싶었다던 파전을 만들었다. 점순은 봉향에게도 이를 권했고, 봉향의 김치가 필요했던 장미는 솔직하게 “어머니의 김치가 탐난다. 저에게 파세요”라고 말했다.

어이없는 장미의 말에 봉향은 “그 남자랑 하는 가게에서 내 김치를 팔겠다고. 이건 무슨 염치”라고 화를 냈다.

하지만 이어 장미는 진심을 고백하며 봉향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는 “어머니에게 인정받고 싶어서 그 일이 필요했다. 기태씨 옆에 있을 자격 있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tvN ‘연애 말고 결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