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제6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 맡아…트레일러 연출까지

DMZ 국제다큐영화제 트레일러 제작하는 조재현

DMZ 국제다큐영화제 트레일러 제작하는 조재현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가 내달 17일을 시작으로 24일까지 고양 아람누리, 메가박스 킨텍스, 엠블호텔 킨텍스 등에서 8일간의 다큐영화축제를 계획 중인 가운데, 집행위원장인 조재현이 올해 영화제의 트레일러를 연출했다.

집행위원장 조재현은 영화촬영 차 방문한 프랑스 파리 근교의 어느 폐허를 배경으로 영화제의 주제와 일맥상통하는 전쟁의 공포와 자유에 대한 갈망을 트레일러 속에 담아냈다. 이 트레일러는 ‘제6회 DMZ 국제다큐영화제’의 공식 기자회견일인 25일 오전 11시, 아트나인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

조재현이 직접 기획, 연출한 올해의 트레일러는 특별히 프랑스 파리에서 제작되었다. 전수일 감독의 신작 ‘연꽃버스’ 촬영 목적으로 프랑스로 출국한 조재현은 영화촬영으로 스케줄이 바쁜 와중 틈틈이 트레일러를 준비, 영화의 촬영이 모두 끝난 뒤 메가폰을 쥐고 촬영현장을 진두지휘했다.

조재현은 지난해에도 실제 폐지를 줍는 노인과 실향민 할머니의 하루 일과를 통해 분단과 생명이 공존하는 곳인 DMZ(비무장지대)의 이질적인 모습을 담아낸 ‘김성수 할아버지의 어느 특별한 날’ 이라는 트레일러를 제작한 바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