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우승팀 갈라쇼, 또 다시 전석 매진

'댄싱9' 시즌2 갈라쇼 포스터

‘댄싱9’ 시즌2 갈라쇼 포스터

Mnet‘댄싱9’ 시즌 2 우승팀에게 주어지는 꿈의 무대 갈라쇼가 티켓 오픈 당일 전 좌석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춤 열기를 입증했다.

지난 15일 ‘댄싱9’ 시즌 2 마지막 회 방송과 동시에 오픈된 얼리버드 티켓 999장이 오픈 한지 불과 10분만에 전석 매진되며 갈라쇼에 대한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한 데 이어, 19일 오픈된 일반티켓도 오픈 당일 완판됐다.

얼리버드 티켓은 15일 밤 12시부터 BC LOUN.G 독점으로 판매되었으며, 일반티켓은 19일 오전 11시에 인터파크와 BC LOUN.G, 클립서비스에서 동시 공개된 바 있다. 지난 해 시즌 1 갈라쇼가 티켓 예매를 오픈한 지 10분만에 매진되는 시청자의 뜨거운 인기를 누렸던 만큼, 시즌 2 갈라쇼는 규모를 키워 총 7회, 7,000석의 좌석을 준비했다.

그런데 7회차 공연 또한 초고속 매진사례를 기록하면서 ‘댄싱 9’ 갈라쇼는 훌륭한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오직 춤만으로 구성된 공연이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할 만 하다. 앞으로 ‘댄싱 9’ 출신 댄서들의 활동과 나아가 공연문화계의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기 때문.

‘댄싱 9’ 갈라쇼는 도전자들이 가장 중요한 출연 동기로 꼽을 만큼, 댄서들이 절실히 바라는 꿈의 무대다. 방송을 통해 대중적인 인기와 팬덤을 형성한 댄서들이 화면 밖에서 관중을 만나는 첫 무대로 큰 의미가 있다. 시즌 1 당시 많은 댄서들이 갈라쇼를 계기로 각자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서도 많은 팬들의 지원 속에 더욱 행복하게 활동하고 있기에, 갈라쇼는 ‘댄싱 9’ 시즌 2 댄서들에게도 새로운 터닝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도전자 각자가 원하는 콘셉트대로 마음껏 무대를 꾸밀 수 있고, 방송에서 시청자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무대를 더욱 다듬어 객석에 선보일 수 있다는 점도 ‘댄싱 9’ 갈라쇼의 장점이다.

‘댄싱9 시즌2 갈라쇼, 끝나지 않은 춤의 전쟁’이라는 제목으로 열릴 공연은 오는 9월 9일부터 14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