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정윤호, 극과 극 뇌구조

MBC '야경꾼 일지' 이린의 뇌구조(위)와 무석의 뇌구조

MBC ‘야경꾼 일지’ 이린의 뇌구조(위)와 무석의 뇌구조

‘야경꾼 일지’ 정일우와 정윤호의 머릿속을 스캔한 캐릭터 뇌구조가 공개돼 화제다.

MBC ‘야경꾼 일지’측은 22일 극중 캐릭터의 성격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이린(정일우) 뇌구조’와 ‘무석(정윤호) 뇌구조’를 공개했다.

이린의 뇌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것은 ‘짠내린’으로, 그가 최근 겪은 절체절명의 위기들과 그런 위기상황에서 의지할 곳 없는 이린의 모습을 반영한 것이다. 이린은 사담(김성오)의 계략으로 인해 별궁에 갇히고, 기산군(김흥수)을 저주했다는 누명을 쓰는 등 불행의 연속이었다. 게다가 의문의 자객으로부터 습격을 받고 도주해 그가 꾸민 일이라는 누명까지 더해지며 위기를 맞이하게 됐다.

또한 최근 계속 엮이는 여인 ‘도하(고성희)’에 대한 생각이 그의 머릿속에 자리하고 있는데, 그는 자신을 업어치기 한 여인이자 무말랭이라고 부르며 쫓아다니는 도하를 투닥거리면서도 생명의 은인임을 잊지 않고 있다. 그리고 무석과 친분이 있는 도하에 대해 은근한 질투를 드러내기도 해 도하에 대한 이린의 관심이 싹트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이린의 뇌구조’에서 눈에 띄는 것은 ‘충격과 공포의 선녀 목욕’이다. 이는 고스트3인방의 계략에 넘어가 기대감과 설렘에 부푼 채 선녀들이 목욕하는 폭포를 찾아갔다가 선녀로 분장하고 목욕중인 송내관(이세창)에 대한 기억으로, 너무나 충격적이어서 머리 한 켠에 깊게 자리하고 있다.

복잡한 이린의 뇌구조와 달리, 무석의 뇌구조는 비교적 간단해 눈길을 끈다. 무석은 뇌구조에서도 검을 사랑하는 ‘검덕후’의 위엄을 드러내고 있다. 뇌구조의 50% 이상이 검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이다. 무관인 무석의 남다른 검 사랑은 그가 명나라 황제의 진귀한 검을 보기 위해 평소라면 가지 않았을 매란방까지 가게 만들어 시청자들에게 깨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재밌는 점은 무석의 머릿속에도 도하가 한 켠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다친 도하를 위해 약을 건넸던 무석은 오히려 도하에게 갑작스레 손을 덥석 잡혀 치료를 받았고, 이에 당황한 듯 볼을 붉히며 슬며시 웃어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콩닥거리게 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