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허지웅, 존박 앞니 홀릭 “귀여운 입술 전형”

허지웅(왼쪽), 존박

허지웅(왼쪽), 존박

허지웅이 존박의 앞니에 귀여움을 느꼈다.

최근 진행된 JTBC ‘마녀사냥’ 녹화에서 허지웅은 게스트로 출연한 존박을 보고 “입술 사이로 치아가 살짝 보이는게 귀여운 입술의 전형이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도 “2부 녹화에서 한혜진을 만나면 둘이 치아싸움을 한번 벌여볼만하겠다”고 허지웅의 말에 동의했다. 존박 역시 MC들의 칭찬에 “한혜진과의 ‘치아싸움’ 한번 해보겠다”고 의욕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존박은 한혜진에게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며 성시경과 은근한 신경전을 펼쳤다. 이날 한혜진은 ‘이성의 이런 모습에 끌린다’는 대화 내용에 “하얗고 깨끗한 손등에 혈관이 보이면 괜히 설렌다”고 답했다. 이 말이 떨어지자마자 존박은 자신의 하얀 손을 슬쩍 내밀어 혈관을 보여줬다. 평소 ‘마녀사냥’ 팀 내에서 한혜진과 잘 어울린다는 말을 듣던 성시경은 존박의 행동에 급히 방어자세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존박이 출연하는 ‘마녀사냥’은 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