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측, “팟캐스트 방송은 재미위한 설정…좀더 주의하겠다”

장동민

장동민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의 진행자인 개그맨 장동민이 방송 내용이 과도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좀더 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장동민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인터넷 방송이다보니 재미를 위해 비속어가 들어가는 등 TV 방송과는 달리 진행되는 측면이 있었다”라며 “일부 불편하셨을 청취자들의 생각을 좀더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는 지난 2013년부터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꾸준히 인기를 얻어온 프로그램으로 유세윤 장동민 유상무 등 옹달샘 3인방이 진행해왔다.

이에 지난 14일 방송된 49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편에서 장동민이 자신의 스타일리스트에 대한 불만사항을 얘기하는 도중 욕설이 있었다며 일부 청취자들이 불편해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후 장동민은 50회 방송에서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출연해 해당 방송에 대해 재미를 위한 설정이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방송은 TV 방송에 비해 좀더 자유롭게 진행되는 형식인데 편집 과정에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것 같아 삭제조치했다”며 “앞으로 발언에 좀더 신중하겠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코엔스타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