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기럭지만큼 시원한 얼음물 샤워

안재현

안재현

배우 안재현이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안재현는 22일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안녕하세요. 안재현입니다. 루게릭병을 앓고 계신분들, 그 곁에서 함께 아파하시는 가족분들 모두 힘내시고 희망을 잃지 않으시길 바랍니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안재현은 “하루빨리 의학이 발전해서 루게릭병이 완치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한 안재현은 미션으로 얼음물 샤워도 수행했지만 ALS협회에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안재현은 좋은 취지의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큰 액수는 아니지만 루게릭병으로 힘들어 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안재현은 디자이너 요니P의 지명을 받아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게 됐다. 안재현이 다음 주자로 지목한 사람은 에스팀 현수진 사장, 라디오를 통해 인연을 맺은 피아니스트 윤한과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를 통해 남남캐미를 선보인 배우 박정민이다.

미국 ALS협회에서 루게릭병의 치료법을 개발하고 환자들을 돕고자는 취지에서 고안한 캠페인인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전세계적으로 각계 각층의 유명인사들의 참여가 줄을 잇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유재석, 조인성, 류현진, 손흥민 등 여러 분야의 셀러브리티들이 함께하며 루게릭병에 대한 인식을 재고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안재현는 영화 ‘패션왕’으로 올해 하반기 스크린에 데뷔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유투브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