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날’ 이상우, 애처로운 눈물 사연은?

 

이상우

이상우

‘이 남자의 눈물이 아프다!’

SBS 주말드라마‘기분 좋은 날’의 이상우가 애처로운 눈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 전망이다.

이상우는 오는 24일 방송될‘기분 좋은 날’36회 분에서 붉어진 눈망울로 눈물을 참고 참아내다 결국 오열을 터트려내는 모습을 담아낸다. 지난 34회 방송분에서 극중 서재우(이상우)는 꿋꿋하게 사랑을 일궈가던 정다정(박세영)에게 뭉클하면서도 감동적인 프러포즈를 건넸던 상황. 재우와 다정의 식구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부모님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던 재우가 다정에게 로맨틱한 사랑의 서약을 건네면서 보는 이들의 가슴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이처럼 항상 밝고 유쾌한 웃음을 잃지 않는 서재우가 폭발하는 오열을 참다못해 얼굴을 손으로 감싼 채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군더더기 없는 ‘직진 사랑법’을 보여줬던 이상우가 그동안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처연한 표정을 지은 채 박세영을 바라보며 눈물을 떨구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그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상우의‘손바닥 오열’ 장면은 지난 20일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보라매 병원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없는 시간을 고려해 늦은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촬영이 진행됐지만 이상우는 피곤함을 드러내지 않은 채 오히려 스태프들을 독려, 제작진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날 촬영 분은 북받치는 감정에 끝내 절규를 토해내고 마는 중요한 장면. 평소 환한 웃음으로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활동해왔던 이상우지만 말수를 줄인 채 진지한 표정으로 촬영장에 들어섰다. ‘큐’사인과 함께 순식간에 엄청난 집중력으로 감정에 몰입한 이상우는 터지듯 폭발하는 눈물 연기를 선보여 제작진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로고스필름은 “이상우는 어떤 장면이든, 어떤 연기를 펼쳐내든 혼신의 열정을 다 쏟아 부어 제작진을 감동시킨다”며 “항상 밝게 웃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이상우가 오열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인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로고스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