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태티서’, 컴백 전초전 이상의 ‘무엇’ 담을까

온스타일 'THE 태티서' 제작발표회 현장의 서현, 태연, 티파니(왼족부터)

온스타일 ‘THE 태티서’ 제작발표회 현장의 서현, 태연, 티파니(왼족부터)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THE 태티서’가 베일을 벗었다. 앞서 다수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선보여온 온스타일은 ‘소녀들의 워너비’로 군림한 소녀시대의 유닛 그룹 태티서(태연, 티파니, 서현)를 통해 한 번 더 화제몰이에 나선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THE 태티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지욱 CP는 “가장 ‘온스타일’스러운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주인공으로는 태티서가 적격”이라며 “‘THE 태티서’를 통해 태티서의 패션, 뷰티부터 이들의 관계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김 CP의 바람과 달리 ‘THE 태티서’는 일반적인 리얼리티 프로그램보다는, 올 하반기 컴백을 앞둔 태티서의 ‘컴백 전초전’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티파니는 “컴백을 앞둔 시점에 ‘THE 태티서’에 출연을 결심한 건 색다른 컴백을 준비 중인 태티서의 의지”라며 “우리들의 일상과 컴백 과정을 모두 담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태연 또한 일상과 방송을 구분 지으며 프로그램의 한계를 분명히 했다. 최근 그룹 엑소의 멤버 백현과의 열애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의 중심에 선 태연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나의 일상을 모두 공개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THE 태티서’의 목적은 새 앨범 준비과정과 우리의 뷰티, 패션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데 있다”고 부연했다.

또 보통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그렇듯 ‘THE 태티서’도 스타들의 화려한 일상만 조명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티파니는 “우리의 ‘라이프 스타일’은 ‘워크 스타일’이기도 하다. 일상과 일이 전환, 접목되는 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팬들이 원하는 리얼한 일상’이 아닌 ‘컴백의 과정’을 담겠다고 선언한 ‘THE 태티서’ 세 숙녀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도전기는 화제성 이상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공개 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