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 “혼자 찍고 혼자 부은”

도끼

도끼

래퍼 도끼가 아이스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

지난 21일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혼자 찍고 혼자 부은 아이스 버킷 챌린지”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도끼는 “모든 루게릭병 환자들께 바칩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라며 얼음물을 머리 위로 쏟았다.

이어 도끼는 래퍼 더 콰이엇, 크러쉬, 사이먼디(쌈디)를 다음 주자로 지목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미국 ALS 협회에서 루게릭병의 치료법을 개발하고 환자들을 돕자는 취지에서 고안한 캠페인으로, 캠페인 동참에 지목된 사람은 24시간 내에 얼음물을 뒤집어쓰거나 100달러를 기부하면 된다. 이어 다음 참가자 3명을 지명해 캠페인을 이어나가는 형식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도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