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서툴지만 따뜻한 ‘참 괜찮은 남자’

이광수

이광수

배우 이광수가 ‘참 괜찮은 남자’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짝사랑을 앓는 순수 청년 ‘박수광’역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는 그가 서툴지만 따뜻한 사랑을 그리며 눈길을 모은 것.

21일 방송에서 수광은 자신이 일하는 카페 앞에서 오소녀(이성경)의 아버지가 끄는 리어카에 폐지를 가득 담아주었다. 그는 모아둔 박스들을 옮기며 “하루걸러 한 번씩 오세요. 제가 가게서 나오는 거랑 동네서 모은 거랑 드릴 테니까”라며 미소를 지으며 상냥하고 친근하게 말을 건넸다.

이에 오소녀의 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인사하자 수광은 “단 약속해요. 이거 집에 가져가지 마시고, 고물상 가져다주기로”라고 당부했다. 수광은 그의 새끼손가락에 자신의 손가락을 걸며 “폐지는 고물상, 돈은 집 안에. 아저씨가 자꾸 쓰레길 집에 쌓아놓으면 아줌마가 도망갔듯 딸내미도 도망가”라며 짝사랑하는 오소녀를 걱정하며 예쁜 마음씀씀이를 보여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하기도 했다.

이날 이광수는 좋아하는 사람에 대한 미련을 접으려 노력하면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그녀를 챙기고 진심으로 아끼고 있는 순수한 사랑을 그려내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선사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장재열(조인성)의 이상증세에 대해 친한 친구 양태용(태항호)이 알아차리게 되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