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의에 잡힌 명작 ‘호수의 이방인’, 씨네코드 선재에서 만나다

'호수의 이방인'(왼쪽), '아이즈 와이드 셧'.

‘호수의 이방인'(왼쪽), ‘아이즈 와이드 셧’.

심의 문제로 국내 개봉이 지연되고 있는 ‘호수의 이방인’이 26일 씨네코드 선재에서 상영된다.

씨네코드 선재가 마련한 ‘시네바캉스 인 선재’는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진행한 ‘시네바캉스 서울’에서 관객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았던 작품을 선정해 앙코르 상영을 하는 자리. 시네바캉스 인 선재의 문을 여는 작품은 제66회 칸 영화제에서 퀴어 종려상과 주목할 만한 시선 감독상을 수상한 ‘호수의 이방인’이다.

‘호수의 이방인’은 호숫가에서 물과 햇빛을 마음껏 즐기며 자유롭게 사랑을 나누는 게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전 세계 영화인들이 인정한 명작임에도 심의 때문에 국내 개봉이 지연되고 있다. 이번 상영이 개봉을 기다리던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예정이다. 기획전 소식이 알려지고 ‘호수의 이방인’ 예매가 오픈 되자마자 문의가 쇄도하는 등 영화를 기다려온 관객들의 기대감을 입증했다.

이어 29일 오후 8시 씨네코드 선재에서 상영하는 영화 ‘아이즈 와이드 셧’은 거장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유작으로, 당시 부부였던 톰 크루즈와 니콜 키드먼의 연기호흡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번에 상영하는 ‘아이즈 와이드 셧’은 리마스터링된 상영본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