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여자친구로부터 폭행치상 및 상해 혐의로 피소

김현중

김현중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폭행치상 및 상해 혐의로 피소를 당했다.

22일 한 매체는 “김현중 여자친구 A씨가 김현중을 폭행치상 및 상해 혐의로 피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현중은 지난 5월 말부터 7월까지 2개월 동안 여자친구를 수차례 구타했다. 이에 최근 여자친구 A씨는 김현중을 송파경찰서에 형사 고소했다.

A씨 측에 따르면 김현중은 지난 2012년부터 A씨와 연인 관계로 지내왔다. 하지만 지난 5월 이후 여자 문제가 붉어져 자신의 잠실 아파트에서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김현중으로부터 주먹과 발 등으로 구타를 당했으며 얼굴, 가슴, 팔, 둔부 등에 타박상을 입고 우측 갈비뼈가 골절되는 상해를 입었다.

A씨는 현재 송파경찰서에 고소인 1차 진출을 마쳤으며 연인관계를 증명하는 자료와 상해 진단서 등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현중 소속사 측은 연락 두절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