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영화 ‘더 프린스’ 속 모습 공개…수트룩 눈길

정지훈 더 프린스
가수 겸 배우 비가 영화 ‘더 프린스’ 개봉을 앞두고 촬영 중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21일 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Soon…Pretty awesome new stuff(곧..꽤 멋진 새 물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검은색 수트 복장에 권총을 들고 서 있는 비의 모습이 보인다.

브라이언 밀러 감독이 연출한 ‘더 프린스’는 은퇴한 라스베이거스 갱단 킬러 폴이 딸을 납치한 과거의 적들과 싸우는 내용의 액션 영화다. 존 쿠삭이 딸을 납치당한 킬러로, 브루스 윌리스가 딸을 납치한 악당으로 출연한다. 비는 브루스 윌리스의 냉철하고 용감무쌍한 부하 캐릭터 마크 역할을 맡았다.

영화는 오는 22일 미국 개봉과 동시에 VOD로 공개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비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