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숨은 실세는 세훈? ‘god와 찰떡궁합’

엑소 세훈(왼쪽), 레이

엑소 세훈(왼쪽), 레이

그룹 god 멤버들이 엑소의 숨은 실세로 세훈을 지목했다.

최근 진행된 Mnet ‘엑소(EXO) 902014’ 2회 녹화에는 god가 출연해 엑소와 함께 서로를 면밀히 관찰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어록 영상에서 “나는 엑소의 아빠 뻘”이라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박준형을 비롯해 손호영, 김태우는 리더 수호가 아닌 세훈을 엑소의 실세로 꼽았다. 그 이유는 바로 막내이기 때문이다. god는 “형들이 착해서 막내 세훈 말을 다 들어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서로를 관찰하던 god와 엑소는 각 그룹에 비슷한 성향의 멤버가 있다며 공통점 찾기에 빠져들고, 서열 꼴찌에게는 위로 섞인 덕담을 주고 받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손호영이 god의 코믹한 핸들 춤을 가르쳐주자 신나게 따라 추는 엑소 멤버들의 모습에 박준형도 덩달아 고난도의 브레이크 댄스를 선보이며 선후배 간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특히 수호가 주인공을 맡아 god의 명곡을 재해석한 2014년 버전 뮤직비디오에 진한 감동을 받은 god는 후배들의 노력에 칭찬을 쏟아낼 예정이다.

김태우는 “12년 만에 god 다섯 명이 다시 모였는데 엑소가 예전 노래를 재조명해서 만들어 오니 선물을 받은 기분”이라며 감동을 전했다.

호소력 짙은 보컬로 남녀노소, 연령대를 초월해 국민그룹으로 자리매김한 god는 ‘거짓말’, ‘관찰’, ‘어머님께’, ‘길’,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 등 수 많은 명곡으로 사랑을 받았고 최근 다섯 명의 멤버가 다시 뭉쳐 앨범을 냈다.

직접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수호는 “god 선배들처럼 10년이 지나도 엑소가 함께이면 좋겠다”며 동경심을 나타냈고 레이는 “좋은 음악에는 국경이 없다”며 god의 명곡들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제작진은 “엑소가 선배들의 문화에 호기심을 갖고 진심을 통하면서 적극적으로 타임슬립에 빠져들고 있다”며 “god와 엑소가 찰떡같은 궁합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낸 만큼, 시청자들도 함께 웃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