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윤상, 알고 보면 단벌 신사…“일주일간 빨래도 안 해”

tvN '꽃보다 청춘' 스틸

tvN ‘꽃보다 청춘’ 스틸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이하 꽃청춘)’의 윤상의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졌다.

22일 ‘꽃청춘’ 제작진은 “화장실 딸린 방을 고수하며 페루 여행 첫날부터 예민하고 새침한 면을 드러냈던 윤상이 알고 보면 ‘40대 꽃청춘’ 중 유일한 단벌신사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여행 후반부 편집을 하며 뒤늦게 알게 된 사실은 윤상이 여행 이튿날부터 마추픽추 가기 전까지 약 150여 시간을 한 가지 옷만 입고 있었다“며 “유희열도 빨래를 안 해서 그렇지 두 개의 티를 서로 번갈아 입었다. 윤상의 평소 이미지 때문에 페루 현지에서도 아무도 눈치 채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니나 다를까, 제작진이 찍은 페루 현지 사진에서 윤상은 페루 여행 내내 하얀색 티셔츠와 하얀색 체크 남방만을 입고 있다. 사실 ‘꽃청춘’ 방송 후 유희열을 본 시청자들은 ‘TV에서 냄새 나는 것 같다’는 댓글을 남길 정도로 유희열은 지독하게 빨래를 안했다. 또, 장거리 버스만 타면 속옷 등 옷가지들을 널던 이적과 대조되며 유희열의 털털한 모습이 부각되기도 했다. 그러나 일주일간 옷 한 벌로 버틴 사람은 의외로 윤상이라는 제작진의 증언이 이어지며 충격과 웃음을 안기고 있다.

‘꽃청춘’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