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승수, 출연 승낙한 진짜 이유는…

김승수

김승수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편의 김승수가 애벌레 잡기에 남다른 재능을 뽐내며 자타공인 애벌레 잡는 귀신으로 등극했다.

생존 기간 내내 자상하고 믿음직한 맏형의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김승수는 22일 방송분에서 부족원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애벌레 사냥에 나서며 맏형 아우라 뽐내기의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김승수는 정글 숲의 수많은 나무 중 애벌레들이 서식하는 나무만 귀신같이 찾아내는 신공을 발휘, 이를 지켜보던 휘순이‘뱀 찾는 땅꾼보다 더 경이롭다’며 ‘애신-애벌레 잡는 귀신’이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애신 김승수의 애벌레 스토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비록 고단백이기는 하나 먹기엔 다소 거북한 비주얼 덕분에 마니아들만 찾는다는 현지인들의 별미, 애벌레를 ‘치킨 껍질 맛이 난다’며 맛있게 먹어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또 김승수의 물고기 손질 실력이 예사롭지 않자 이를 지켜보던 박휘순이 “요리를 해봤느냐”고 물었더니 배우 지망생 시절 호프집을 운영했던 특이 이력을 공개, 부족원들을 또 한번 놀라게 했다. 정글 최적화 멤버 김승수에게 왜 이제야 정글에 왔냐는 기분 좋은 칭찬이 이어지자, 김승수는 “사실 출연을 고민하고 있던 차에 이미 조카가 학교에 ‘삼촌이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다’고 소문을 냈다고 하더라. 초등학교 4학년인 조카가 거짓말쟁이가 되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때 출연을 결정하고 정글에 왔다”며 웃지 못할 비하인드 스토리를 깜짝 공개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