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권상우 최지우 11년만의 호흡 어색하지 않은 이유는…

SBS '유혹'

SBS ‘유혹’

SBS 월화드라마‘유혹’의 권상우와 최지우가 11년이 지나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이유가 공개됐다.

극중 차석훈과 유세영으로 분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점점 감정이 깊어져가는 두 남녀의 감성 짙은 로맨스를 연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권상우와 최지우가 함께 대본을 맞춰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 권상우와 최지우는 촬영 전 대본을 함께 보며 대사를 맞춰보는 등 촬영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은 촬영 전 여러 번 리허설을 거치는 것은 물론이고 각자의 솔직한 의견을 나누면서 한 장면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권상우와 최지우는 실제로도 워낙 사이가 친밀해서 연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매우 자연스럽고 11년 만에 호흡을 맞춘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서로에게 도움을 많이 주면서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는 후문.

드라마 관계자는 “두 사람은 한 장면도 소홀히 하지 않고 항상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드라마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두 사람이 만나면서 그 열정이 두 배가 돼 드라마에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것 같다.”며“늘 솔선수범하며 노력하는 권상우와 최지우의 모습은 현장을 움직이게 하는 활력소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