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대만 공연 앞두고 현지 집중 조명

크레용팝

크레용팝

걸그룹 크레용팝이 대만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지난 19일 대만 3대 공중파 채널 중 하나인 CTV의 연예뉴스 프로그램 ‘중시신문NEW일하’는 오는 24일 열리는 크레용팝의 첫 대만 단독 공연 ‘2014 크레용팝 미니 라이브 인 타이페이(2014 Crayon Pop Mini Live in Taipei)’에 대해 보도했다.

‘중시신문NEW일하’는 크레용팝의 데뷔 초창기 길거리 공연부터 ‘빠빠빠’ 열풍 당시 활동 모습과 다양한 패러디 영상을 소개했으며 최근 레이디 가가 북미 투어 콘서트의 오프닝 무대 장식까지 크레용팝의 일대기를 자세하게 다뤘다.

특히 ‘빠빠빠’를 패러디해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으며 미국 NBC TV 인기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엘렌쇼)’까지 출연했던 대만 쌍둥이 자매 조니와 요니를 비롯해 거대 헬멧을 쓰고 ‘빠빠빠’ 퍼포먼스를 선보인 대만 여가수 셰진옌(謝金燕) 등 대만에서 이뤄진 각종 ‘빠빠빠’ 패러디를 보도하면서 대만 내에서 크레용팝의 인기를 소개했다.

크레용팝의 대만 단독공연 ‘2014 크레용팝 미니 라이브 인 타이페이’는 오는 24일 오후 7시 반 TICC(Taipei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릴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크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