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모닝와이드’ 3MC, 방송직후 얼음물 샤워 동참

SBS '모닝와이드' MC 최기환, 유경미 아나운서, 신동욱 앵커(왼쪽부터)

SBS ‘모닝와이드’ MC 최기환, 유경미 아나운서, 신동욱 앵커(왼쪽부터)

SBS ‘모닝와이드’ MC들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에서는 세 MC인 신동욱 앵커, 최기환 유경미 아나운서는 방송을 마친 후 얼음물을 뒤집어썼다.

앞서 양준혁 SBS스포츠 해설위원과 농구선수 강병현은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한 뒤 공통적으로 최기환 아나운서를 지목했다. 이에 최기환 아나운서는 물론, 모닝와이드 MC 신동욱, 유경미도 동참할 뜻을 밝혔다.

이날 모닝와이드 아침 방송을 마치면서 얼음물을 뒤집어쓴 세 사람은 기부도 약속했다. 이어 세 사람은 모닝와이드의 이름으로 또 다른 세 사람을 지목했다. 신동욱 기자는 ‘아이스버킷챌린지’를 꼭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아들을, 최기환 아나운서는 프로야구 홈런레이스 1위를 달리는 넥센의 박병호 선수를, 유경미 아나운서는 입사 동기이자 8뉴스 앵커인 정미선 아나운서를 지목했다.

최기환, 유경미 아나운서는 “함께 동참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시청자들이 함께 웃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 환자들을 위한 모금 차원에서 벌어지고 있는 캠페인으로 지난 3주간 총 322억원이 모금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