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공주’ 박지수, 스스로 선택한 이별도 아프더라

'잉여공주' 박지수

‘잉여공주’ 박지수

배우 박지수가 절제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1일 밤 방송된 tvN 목요드라마 ‘잉여공주’ 3회에서는 윤진아 역으로 출연 중인 박지수가 더 나은 조건을 위해 사랑을 대신해 아픈 이별을 선택하고, 어쩔 수 없이 이별을 받아들여야만 하는 현명(온주완)의 모습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지수는 갑작스런 이별 통보에 자신의 오해를 풀기 위해 하니(조보아)와 함께 회사로 찾아온 현명을 향해 “단지 헤어질 핑계가 필요했다”며 본심을 감추고 애써 모진 말을 뱉으며 돌아섰다.

늦은 밤, 집으로 가는 길에 낯선 남자에게 습격 당할 위기를 현명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모면한 박지수는 도저히 못 버리겠다며 현명이 손에 쥐어주고 간 지난 3년간의 추억이 쌓인 물건들을 집에서 혼자 꺼내보며 참았던 감정을 폭발시키며 오열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박지수는 사랑하는 연인을 외면하며 애써 강한 척 북받쳐오르는 마음을 절제하고, 혼자 남아서는 서러운 눈물을 쏟아내는 등 스스로 선택한 이별에 대한 복잡한 감정선을 섬세하고 자연스럽게 연기해내 보다 현실감을 더했다.

동화 같은 스토리와 톡톡튀는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물오른 로맨틱 판타지 드라마 tvN ‘잉여공주’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eoc.kr
사진제공. 디딤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