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김정민 늦둥이 아들 가출 사건 전말은?

SBS '오 마이 베이비'

SBS ‘오 마이 베이비’

가수 김정민의 아들 담율 군의 가출 사건이 벌어졌다.

23일 방송 예정인 SBS ‘오! 마이 베이비’(연출 배성우)에서는 김정민의 첫째아들 태양이의 막둥이 동생 깜짝 가출사건이 방송될 예정이다.

최근 산책을 좋아하게 된 돌쟁이 막내 담율이와 ‘둘만의 산책’이 하고 싶었다는 여덟 살 배기 첫째형 태양이. 자신이 담율이의 보호자가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귀염둥이 막내 동생을 자랑하고 싶다며 부쩍 담율이와의 오붓한 외출 기회를 엿봐왔었다. 그러나 태양이와 담율이만의 외출은 절대불가, 당연히 어른들이 허락할 리 없다.

그러던 어느 날, 그동안 의젓한 모습만을 보여주던 효자 태양이가 아기용 자동차에 담율이와 담율이 전용간식인 뻥튀기만을 급하게 챙겨 깜짝 가출을 감행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또, 수박 앞에서 ‘지킬 앤 하이드’처럼 평소의 미소천사와는 180도 다른 거친 모습을 보여주는 ‘욱담율’의 새로운 ‘욱’ 시리즈가 공개된다. 또한 그런 막둥이의 행동에 당황해하며 눈치까지 보는 귀여운 아들바보 김정민의 모습도 함께 전파를 탈 예정이다.

담율, 태양형제의 깜찍한 가출스토리는 토요일 오후 5시 SBS ‘오! 마이 베이비’(연출 배성우)를 통해 공개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