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 윌리엄스, 에미상 특별공로상 받는다

로빈 윌리엄스

로빈 윌리엄스가 에미상 특별공로상을 받는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21일(한국시각) “로빈 윌리엄스가 오는 25일 캘리포니아의 노키아 극장에서 열리는 2014년 에미상 시상식에서 특별공로상을 받는다”고 보도했다.

이 특별공로상은 윌리엄스의 생전 가깝게 지냈던 친구이자 배우인 빌리 크리스털이 대리 수상한다. 또 싱어송라이터인 사라 바렐리스가 윌리엄스 추모 영상을 배경으로 고인의 위한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윌리엄스는 지난 12일 캘리포니아 마린 카운티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가족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알코올이나 마약 중독이 아닌 파킨슨병 초기 진단을 받고 우울증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스는 ‘죽은 시인의 사회’(1989년)와 굿 윌 헌티‘1997년), 천국보다 아름다운(1998년) 등 7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하며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영화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