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용감한형제와 손잡는다…브레이브엔터 연기자 부문까지 ‘확장’

용감한형제(왼쪽)와 김사랑

용감한형제(왼쪽)와 김사랑

프로듀서 용감한형제가 설립한 기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가 엔터테인먼트사로 제2의 도약을 한다.

22일 오전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강남구 역삼동에 브레이브 사옥을 설립하고 음반 매니지먼트를 넘어 연기자 매니지먼트로 영역을 넓힌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 ‘시크릿 가든’으로 사랑받은 배우 김사랑을 비롯해 연기파 배우 정만식, 김병춘, 우정국, 지승현과 전속 계약을 맺고 사업 확대의 시동을 걸었다. 또 음반 파트에 최성필 사장, 연기 파트에 임정배 이사 등 매니지먼트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했다.

더불어 용감한형제가 주도한 음악 콘텐츠 제작 뿐 아니라 영화 제작과 드라마제작, 공연 사업에 진출해 토털 콘텐츠 제작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의 최성필 사장은 “지금까지 가수 육성 및 매니지먼트, 음악 콘텐츠 제작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드라마, 영화 등 전방위 콘텐츠 제작에 나설 것”이라며 “해외 시장에서 폭넓은 분야의 한류 콘텐츠가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브레이브란 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