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이서언 깜찍한 우량 몸매 포착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국민 쌍둥이’ 이서언의 깜찍한 우량 몸매가 포착됐다. 24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41회에서는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가 방송된다.

이중 이휘재와 서언-서준 쌍둥이가 유학 떠나기 전 이휘재 가족을 찾은 배우 신애라와 그의 딸, 예은-예진 자매와 만나 육아 고수의 육아 비법 전수 받기에 나섰다. 특히 이날 서언이는 신애라의 큰 딸, 예은이에 버금가는 ‘우량 몸매’를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언이의 ‘슈퍼 베이비’ 인증은 분유를 먹는 도중 나왔다. 쌍둥이와 부쩍 친해진 10살 예은, 8살 예진이는 각각 서언이와 서준이를 안고 분유 먹이기에 나섰다. 그 중 예은이의 품에 안긴 서언이의 여유로운 자태는 모두의 시선을 끌기 충분했다. 서언이는 마치 본래 내 자리였다는 듯이 신선이라도 된 냥 유유자적 분유 타임을 즐기고 있었던 것.

그러나 압권은 예은이의 양 팔 밖으로 삐죽 튀어나온 서언이의 머리와 다리. 예은이가 안기에는 견적이 초과된 서언이의 깜찍한 우량 몸매에 신애라는 “서언이가 예은이를 안은 것 같아~”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고, 이에 이휘재는 서언이를 향해 “너, 너무 큰 거 아니야?”라고 말했지만, 정작 서언이는 무념무상 표정으로 분유만 먹어 한바탕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