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오타니 료헤이, “’명량’ 출연한 것 영광이다”

KBS2 ‘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KBS2 ‘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해피투게더’에 오타니 료헤이가 등장해 최근 ‘명량’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는 샘 오취리, 에네스 카야, 걸스데이 유라, 배우 최여진, 클라라 등이 출동한 가운데 ‘조선총잡이’ 녹화를 마친 오타니 료헤이가 방송 중반 등장했다.

오타니 료헤이의 등장에 여성 게스트들은 훈훈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오타니 료헤이는 “일본인인데 역할을 하는데에 문제가 없었냐”는 MC들의 질문에 “사실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이순신 장군을 다루는 영화가 지금까지 없었고, 영광스럽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며 “(일본인이지만 명량에 출연한 것에)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버지 또한 가벼운 마음으로 연기 하지 말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밝혀 개념 배우임을 인증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