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양익준, 아미탈 인터뷰로 부친 살인사건 진실 드러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양익준이 의붓아버지 살인 사건에 대한 진실을 말하기 위해 성동일에게 아미탈 인터뷰를 요청했다.

21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아미탈 인터뷰를 하는 장재범(양익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실을 말하게 한다는 아미탈 소디움은 재열(조인성)과 재범이 관련된 의붓아버지 살인 사건에 대한 중요 열쇠를 쥐고 있는 약물이다.

이어 아미탈 주사를 맞은 장재범은 약에 취해 의붓아버지가 죽던 날 진실을 털어놨다. 재범은 “재열이랑 엄마는 항상 좋았다”며 모친과 동생 재열사이를 질투한 데 이어 의붓아버지에게 폭행당하던 일까지 회상했다.

회상 속 재범은 의붓아버지에게 폭행당하고 있었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재열이 식탁 위에 놓여있던 칼을 들었다. 이어 의붓아버지가 재열 쪽으로 쓰러지며 칼에 찔렸고 그 충격으로 재열은 의식을 잃었다. 그러나 모친이 목격할 당시 아버지를 죽인 칼을 들고 있던 인물은 재범이었다.

재범은 눈물을 흘리며 “아버지는 재열이가 죽었다”고 말했고, 조동민(성동일)은 재범이 말하는 진실에 경악했다.

부친의 살인사건 범인이 공개되면서 향후 두 형제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